Business
사업분야
Home > 사업소개 > 사업분야

사업분야

비전 : 아시아 No.1 디지털 콘텐츠 유통 플랫폼 기업

미션 : ICT 기술과 기획력으로 차별화된 콘텐츠 플랫폼과 공간 가치를 창조한다.

우리의 삶은 예술로 점철돼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렇게 수많은 작품들 속에 둘러싸인 우리들. 하지만 개인은 모두 같은 시선으로 그것들을 바라보지 않는다. 볼 것들을 선택하고, 선택한 작품에 대한 개인의 판단들 또한 각양각색이다. 이렇듯, 우리는 시선과 관념에 있어 '자유'를 부여받았다. 하지만 많은 예술비평 서적들은 원칙들을 끌어들여 감상의 자유를 제한한다. 온갖 현학성으로 독자들의 자유로운 예술감상을 복잡하게 만든다. 재미있는 것은, 독자들은 비평 서적이 '강요'하는 감상법들과 이견(異見)을 갖는 순간 자신의 감상이 '틀렸다'고 판단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이다. 감상에는 정답이 없는데도 말이다.

더군다나, 그 책들 대부분이 취하고 있는 형식 또한 규정이 짜인 듯 비슷하다. 다뤄지는 소재는 예술작품들이며, 생성되는 콘텐츠는 줄곧 작품 안에 갇혀있다. 쉽게 말해, 유명화가의 그림을 제시한 후 기법이나 메시지 등을 분석·설명하거나 화가의 삶을 조명한다. 대부분의 예술에 관한 책들은 이 형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하지만 <다른 방식으로 보기>는 제목에서 드러나는 것처럼 여느 예술 서적들이 다뤘던 아카데믹한 감상방식에서 벗어나 있다. 저자 존 버거는 일반적인 미술작품을 감상하는 '법이 있다'는 식의 책들에 반대한다. 여느 책들에서 제시된 작품들은 명백히 저자들의 '선택'에 의한 것이며, 그것에 대한 분석 또한 상당 부분은 '사적(私的)'이다. 독자들은 '비판적인 시각'을 갖고 책들을 대해야만 한다. 맹목적으로 믿어버리는 순간, 수동적인 예술감상자가 될 수밖에 없다.

'다른 방식'을 택했기 때문에 이 책은 다소 폭력적이라는 평도 받아왔다. 하지만 다르기 때문에 새로운 정보 습득이 가능하며 적극적인 흥미를 유도한다. 아카데믹한 예술 감상에 반기를 든 저자는, 사회와 정치체제, 문화와 철학 등 작품 밖의 요소들을 끌어들인다. 가령, 유화 작품을 설명할 때엔 그것이 어떤 이의 요구로 그려지게 됐는지, 그것이 사회적으로 말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설명한다. 그러면서 유화 고유의 특성을 정리하고 나아가 그것이 현대 이미지인 광고와 어떻게 연속되는가 등을 진단한다.